부동산 소식

GTX-D 범대위, 한강신도시총연합회 GTX-D 김부선 성명서

kcyland 2021. 6. 30. 23:02
반응형


GTX-D 범대위, 한강신도시총연합회 GTX-D 김부선 성명서


성 명 서



2021. 6. 30




6월 29일 국가철도망계획의 발표는 김포/검단 시민의 간절한 마음을 무참히 짓밟아 버렸습니다.

우리가 바랬던 것은 결코 많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다른 지역 몇 개씩 가지고 있는 지하철 중 단 하나"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행복추구를 위한 서울 직결 노선 단 하나"

"인구형성 조차 되어 있지 않은 3기신도시 예정지역에도 들어가 있는 철도노선 단 하나”

우리는 그 단 하나를 간절히 염원했을 뿐입니다.



서울에서 부산 400km 2시간 15분.

파주에서 강남 50km 20분.

대구에서 광주 200km 1시간 28분. (달빛내륙철도)

김포에서 강남 39km, A4용지 반쪽 공간에서 하루 왕복 4시간동안 지하철 6번 승차”



서울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김포는

교통이 빈곤한, 서울에서 가장 먼 도시가 되어 버렸습니다.





범대위는 김포/검단시민의 광역교통 개선을 철저하게 무시한 “제4차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를 통해 발표된 중앙정부의 안일한 결정에 여야 그리고 70만 김포/검단 시민이 한마음 한 뜻으로 싸워나가야 한다 판단했고 이를 실천에 옮겨 행동하여 왔습니다.



공청회 발표 전 한강신도시총연합회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안서 제출을 시작으로 다수의 국민청원과 김포시 각 지역에 GTX-D 노선에 대한 현수막을 설치하였고, 20여개의 단체를 모아 범대위를 출범시켰으며, 이 후 4월 30일 국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포/검단시민의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전달하였습니다.



또한 5월 11~24일에 걸쳐 GTX-D 원안사수 서명운동 (온라인, 오프라인-골드라인 각 역사)을 진행하여

25만여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김부겸 국무총리/이재명 도지사의 면담을 통해

GTX-D 원안이 관철 될 수 있도록,

김포/검단의 교통문제 해결을 촉구하기도 하였습니다.



지난 2달간

김포와 검단의 70만 시민들은 20여 단체가 연대하여

범대위가 되고, 김검이 되고, 교통의 열사들이 되어

단 하나의 흐트러짐 없이, 김포/검단의 미래를 위한 촛불을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이러한 간절한 외침은 왜 외면하십니까?

국가의 균형 발전을 위해 동서 축을 반드시 이어야 한다는 교통 전문가들의 이야기는 들리지 않으십니까?

왜 김포/검단만 국가정책에서 소외 당해야 하며, 생존권을 위협 당해야 합니까?

집값폭등이라는 프레임을 과연 누가 우리에게 씌웠습니까?



집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입니다.

살기 위해 필요한 교통이며, 우리에겐 간절하고 절실한 생존수단입니다.



2021년 6월 29일 국가에게 철저하게 버려진 김포/검단을 다시 한 번 짓밟은 날.

우리는 이 날을 뼛속 깊이 새겨, 절대로 잊지 않을 것입니다.



GTX-D 범대위와 한강신도시총연합회는 이것이 끝이라 생각하지 않을 것이며,

김포/검단의 100년대계를 위한,

우리 아이들을 위한 발걸음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입니다.

반응형